2017.06.27 (화)

  • -동두천 27.9℃
  • -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28.8℃
  • 구름많음대전 27.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7℃
  • 흐림부산 25.8℃
  • -고창 28.2℃
  • 소나기제주 23.4℃
  • -강화 26.3℃
  • -보은 25.6℃
  • -금산 25.9℃
  • -강진군 25.0℃
  • -경주시 27.6℃
  • -거제 25.5℃

기획NEWS

하버드대 돌아온 '중퇴생' 저커버그 졸업축사…"목적의식 갖자"

명예박사 학위도 받아…"우리 세대가 위대한 일을 할 차례"

 13년 전 미국 하버드대학을 중퇴했던 마크 저커버그가 세계 20억 명이 사용하는 거대기업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로 모교에 돌아왔다.

저커버그 CEO는 25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 주 케임브리지 캠퍼스에서 열린 하버드대 졸업식에서 축사했다.

"사람들 모두가 목적의식을 갖는 세상을 만들자"는 그의 연설에 졸업생들은 열광했다.

저커버그는 졸업축사에서 "변화는 지역에서 시작된다. 글로벌한 변화도 우리 같은 사람들로부터 작게 시작한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에서 동성결혼 합법화 운동을 주도한 데이비드 라주 아즈나르, 우간다의 분쟁지역 출신으로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사법체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는 아그네스 이고예 같은 하버드대 동문의 일화를 언급하며 한 말이다.

저커버그는 "이것은 또한 학생 때 기숙사에서 지역을 하나로 연결하고, 세계를 하나로 연결하는 날까지 계속 노력한 나의 이야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학 2학년이던 2004년 2월 기숙사 방에서 친구들과 페이스북을 창업했고, 본격적인 사업을 위해 그해 5월 학교를 떠나 실리콘밸리로 향했다.

저커버그는 "하버드에서 가장 좋은 기억은 (지금의 아내) 프리실라를 만난 것"이라며 학창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 모교인 하버드대 졸업식에서 축사하는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인 마이크 저커버그가 25일(현지시간) 2004년 페이스북 창업과 함께 떠났던 모교 하버드대에서 졸업식 축사를 했다.저커버그는 평등, 포용, 기회 등을 강조했으며, 기회를 잡는데 두려워하지 말라고 후배들에게 조언했다.

그는 "여러분이 자신만의 목표를 세우는 것으로는 충분치 않다"며 "우리가 도전하는 이유는 모든 사람이 저마다의 목적의식을 갖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33세의 저커버그는 자신도 졸업생들과 같은 세대이고, 밀레니얼 세대는 불평등, 환멸, 자동화로 인한 실직을 경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부의 불평등으로 기회가 방해받고 있다며 이를 해결해야 할 사회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이가 새로운 생각을 할 수 있도록 완충 역할을 할 보편적인 기본소득과 같은 아이디어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도 했다.

저커버그가 올해 미국 전역을 돌며 사람들을 만나겠다고 약속한 '민심 투어' 얘기도 했다.

그는 "여러 곳을 돌아다녔는데 소년원에 있는 어린이와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 중독자들을 만났다"며 그들로부터 무언가 할 일이 있었다면 다른 삶을 살았을 수도 있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저커버그는 자신의 세대가 뉴딜 정책과 같은 새로운 사회 계약을 만들어낼 시기가 왔다며 "국내총생산(GDP)과 같은 경제지표뿐만 아니라, 의미 있는 일을 찾아 역할을 하는 이가 얼마나 되는지도 평가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는 우리 세대가 거대한 것을 이뤄야 할 차례"라며 "큰일을 해내자. 진전을 이루는 데 그치지 말고 목적을 창조하자"고 격려했다.

"내가 오늘 졸업축사를 해내면 하버드대에서 처음으로 무엇인가를 끝내는 게 된다"고 말한 저커버그는 축사와 더불어 명예박사 학위도 받았다.

저커버그는 축사 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이 연설이 개인적으로 나에게는 중요했다. 오랜 시간이 걸쳐 연설문을 썼다"고 소개했다.

그는 "나의 메시지는 목적(purpose)에 관한 것"이라면서 "한 사람 한 사람이 목적의식을 갖는 것은 진정한 행복의 핵심이고, 우리 사회를 진전시킬 방법"이라고 밝혔다.

▲ 하버드 명예박사학위 받은 저커버그